menu
30부.  카운트다운: 3

워1: [1] [2]
워2: [3] [4] / 워2확: [5] [6] / [ , ]
워3: [7] / [8] [9] / [10] [11] / [12] [13] [14] / [15] [16] [17] [18] / 워3확: [19] [20] [21] [22] [23] / [24] [25] [26] [27] / [28] [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3장: 어둠의 여군주


이틀 후 실바나스는 새로 건설한 역병지대의 기지에서, 저주받은 언데드인 자신에게 다시 찾아온 자유와 미래에 대해 곰곰히 생각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밴시
: 주인님, 언짢은 일이라도 있으신가요?
실바나스 윈드러너: 그렇지 않은가? 며칠 전만 해도 우리는 모두 리치 왕의 노예였지 않은가. 그의 말 한마디에 언제 죽음을 당할지 모르는 존재였지. 그런데 지금 우리는... 자유의 몸이야.
밴시: 주인님, 무슨 말씀이신지 잘 모르겠습니다. 그렇다면 너무 기쁘셔서 그러신가요?
실바나스 윈드러너: 이 저주의 땅에서 기쁘다니? 자매여, 우리는 아직도 언언데드족이야. 끔찍한 모습의 괴물이지... 이 끔찍한 고통에 예속된 노예가 아니고 뭐란 말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원문이 열리고 바리마트라스가 나타난다)
바리마트라스: 반가워요, 실바나스. 나와 내 형제들은 아서스를 몰아내면서 보여준 그대의 용맹에 찬탄을 금하지 못하고 있소. 나는 우리의 새로운 질서 체계를 위해 힘을 합치자고 정식으로 제안하기 위해서요.
실바나스 윈드러너: 바리마트라스. 나의 유일한 관심사는 아서스가 죽는 모습을 보는 것 뿐이오. 그런 얄팍한 정치 술수나 권력 다툼에 허비할 시간이 없단 말이오.
바리마트라스: 말조심 하는게 좋아, 실바나스. 우리를 화나게 해서 당신이 좋을 게 없을껄. 이 역병지대의 미래가 우리 손에 달려 있다는 걸 모르시나?  우리와 손을 잡으면 권력을 차지할 수 있고, 그렇지 않으면 헛되이 죽게 될 뿐이야.
실바나스 윈드러너: 공포의 군주, 나는 지금까지 노예로 살아온 것만도 신물이 난다. 너희같은 바보들에게 얽매여서 자유를 포기하지는 않겠다!
바리마트라스: 그럼 마음대로 해보시지. 조만간 대가를 치르게 될 거야.
(바리마트라스는 차원문 속으로 들어가고 차원문도 곧 사라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바나스 윈드러너: 언제라도. 바리마트라스가 곧 공격해 오겠군. 몇 안 되는 구울들과 밴시 자매들만으로는 이들을 막아내기 어려울 거야.

밴시: 주인님, 습격입니다!
밴시: 공포의 군주 군대가 도착했어요!
밴시: 적군이 돌아왔다고요!
밴시: 진지가 공격 당하고 있습니다! 어서 방어선을 보강해야겠어요!


공격을 막아냈으면 바리마트라스의 기지를 부숴야 하는데 생산 가능 유닛이 거의 없다.  제대로된 병력를 조직하려면 밴시의 소유(possession) 기술로 적대 캐릭터를 아군으로 만들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적 무리를 물리친 실바나스)
실바나스 윈드러너: 이런 것들은 죽일 가치조차 없어.
밴시: 글쎄요, 주인님. 하지만 저들의 숫자가 아주 많은 것 같아요. 그러니 저들을 우리 편으로 끌어들일 수만 있다면, 바리마트라스의 군대를 막는데 큰 힘이 될 수 있겠어요.
실바나스 윈드러너: 정말 좋은 생각이야. 이 하등종족을 우리 편으로 만들면, 싸움을 훨씬 유리한 방향으로 바꿀 수 있겠어! 저들의 지도자와 얘기해봐야겠군. 그만 굴복시키면, 나머지 병사들을 복종시키는 것은 식은죽 먹기일테니 말이야.

(본거지를 찾아간 실바나스)
실바나스 윈드러너: 이 도적들이 쓸만하겠군. 두목을 찾아서 영혼을 훔쳐야겠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바나스 윈드러너: 어리석긴. 이제 그만 항복하시지. 어차피 넌 결국 내 노예가 될 거야.
블랙쏜(Blackthorn): 그럴 일은 없다!
("절대 아닙니다!"  굳 발번역...)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랙쏜의 영혼을 빼앗는데 성공하면)
블랙쏜: 여군주 실바나스가 이곳의 주인이시다. 그녀를 위해 싸우자, 형제여!
실바나스 윈드러너: 음... 내 자객 부대라. 멋지군.









이제 용병 야영지에서 무법자들을 고용할 수 있다.

무법자: 여군주 실바나스를 위해!
무법자: 죽이고, 부수고, 훔치자!
무법자: 어둠의 여군주를 위해 약탈하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을을 파괴하고 있는 오우거들을 발견한다)
실바나스 윈드러너: 이 오우거야말로 바리마트라스를 궤멸시키기에 안성맞춤인 군대군.
오우거: 오우거는 언데드족을 위해 안 싸운다!
실바나스 윈드러너: 안된다구? 너희 장군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어봐야겠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그톨(Mug'thol): 내가 장군 무그톨이다! 나는 겁쟁이 언데드족을 으깨버린다!
실바나스 윈드러너: 이젠 아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그톨을 끌어들이는데 성공하면)

실바나스 윈드러너: 그래서 더 좋아진 것이 있나, 무그톨 장군
무그톨: 나 이제 예쁜 유령에게 충성한다. 무그톨의 전사들도 같이 충성한다.
실바나스 윈드러너: 당연히 그래야지. 자, 진격하자!







오우거들을 고용 할 수 있게 됬다.

오우거: 예쁜 유령이 우리의 적을 찾아줄 것이다.
오우거: 어둠의 여군주를 따르자!
오우거: 싸우러 가자! 무그톨 장군을 따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놀을 발견한다)
실바나스 윈드러너: 저 놈들도 우리 군대에 힘이 될 수 있을거야.

스날맨(Snarlmane): 물러서라, 이 언데드족아! 누구도 우리 영역을 침범할 수 없다!
실바나스 윈드러너: 누가 저 놈의 목을 베어 입을 놀리지 못하게 해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록 발견)

실바나스 윈드러너: 이 미끄덩거리는 녀석들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거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숲트롤 발견)
실바나스 윈드러너: 숲 트롤이군! 나는 저주받은 공포의 군주보다 저놈들이 훨씬 더 끔찍스러워. 모두 처단하라!
숲 트롤: 결코 그렇게는 안될걸, 이 마녀야! 줄로그(Zul'rogg) 대장이 너를 끝까지 추격해서 우리의 원수를 갚을 것이다!
실바나스 윈드러너: 언제든 올테면 오라고 해!

실바나스 윈드러너: 저 짐승 같은 놈이 트롤의 대장인 줄로그겠군.


요래 애들을 끌어모아서 바리마트라스 치러 ㄱ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바나스 윈드러너: 공포의 군주, 넌 나를 과소평가했어. 이제 그 값을 톡톡히 치르도록 해주겠다.
바리마트라스: 우리와 손잡지 않은걸 후회하게 해주겠어, 실바나스. 네 스스로 자초한 화야!
실바나스 윈드러너: 너의 교활한 동지들도 이제는 널 도울 수 없어, 바리마트라스!
바리마트라스: 바보같은 밴시! 감히 공포의 군주와 실력을 겨루어보겠다고?
실바나스 윈드러너: 어서 나와라, 공포의 군주! 두려운가?
바리마트라스: 이 조무래기들이 다냐, 실바나스? 형편 없군. 실망이야!
실바나스 윈드러너: 너에게 당했던 수모를 모두 돌려주마, 바리마트라스! 결단코!
바리마트라스: 어서 덤벼라. 이 쥐새끼만한 활쟁이야. 황천에 있는 네 동족에게 보내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레발 치던 바리마트라스를 떡실신 시키면)
실바나스 윈드러너: 마지막으로 할 말은 없는가, 악마?
바리마트라스: 실바나스, 제발 목숨만 살려주시오. 이렇게 빌겠소! 당신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 거요. 맹세해요!
(어휴, 바로 굽신모드;)
실바나스 윈드러너: 악마 같은 짓만 골라 하는군. 제 목숨을 건지기 위해서는 동지들도 서슴지 않고 팔아 넘길 놈이구만. 어디 한번 얘기해봐.
바리마트라스: 내 동지들의 계획을 내가 잘 알고 있소. 그들의 군대가 어디 있는지도 알고 있지. 나를 받아주기만 하면 그들을 물리칠 수 있도록 돕겠소!
실바나스 윈드러너: 좋다, 바리마트라스. 너의 충성심을 한번 시험해 보기로 하지. 하지만, 경고해 두는데 항상 가까이서 지켜보고 있을 거야. 명심해.
(바리마트라스는 리치왕의 분노에서 실바나스를 배신함.  역시 악마 '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터랙 폐허의 무그톨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리스 요새의 스날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4장: 노스렌드로 회귀


3주 후, 아서스 왕의 지친 함대는 얼음으로 뒤덮인 노스렌드 남쪽 해안에 정박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서스 왕
: 노스렌드. 이곳에 와본지도 정말 오랜만인 것 같군.
아서스 왕: 저기 있는 무언가가 리치 왕을 위협하고 있군. 빨리 얼음왕관을 찾아야 해!
강령술사: 왕이시여, 이곳에 먼저 진지를 구축해야 합니다. 하지만 이 섬에는 쓸만한 것들이 거의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서스 왕: 뭐지?
(블러드 앨프 용매기수들이 나타난다)
아서스 왕: 저들은 하이 엘프족 같은데! 여긴 어쩐 일인가?
블러드 엘프: 아서스 왕자, 우리는 블러드 엘프요! 쿠엘탈라스 유령의 원수를 갚기로 맹세했지. 그래야 이 죽음의 땅을 정화시킬 수 있소!
아서스 왕: 이봐, 엘프. 노스렌드는 스컬지의 영토야! 이곳에 오다니 엄청난 실수를 했군. 이들을 죽여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눕아락: 스컬지! 전진! 넬쥴의 이름으로 모두 처단한다!
(땅 속에서 거미를 닮은 녀석들이 튀어나와 아서스를 돕는다)
아서스 왕: 누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싸움이 끝난 뒤)

아서스 왕: 그대의 도움에 감사드리오, 용사.
아눕아락: 리치 왕께서 당신 죽음의 기사를 도우라고 보냈소. 나는 아졸네룹의 고대 왕인 아눕아락요.
아서스 왕: 아눕아락, 도움은 고맙소만 한가하게 인사를 나눌 시간이 없군요. 우리는 어서 얼음왕관으로 가야 하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서스 왕: 아직도 이 근처 어딘가에 진지를 구축하고 있는게 분명하군.


아서스는 블러드 엘프 기지 한 곳을 부수고 그 위에 언데드 기지를 건설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서스 왕
: 이 엘프족은 아주 형편없군. 이들의 본거지가 그렇게 쉽게 함락된 것도 놀랄 일이 아니구만.

(캘타스가 순간이동으로 나타난다)

캘타스 왕자: 내가 그곳에 없어서 널 막지 못한 것이 안타깝구나. 오랜만이다. 아서스.
아서스 왕: 캘타스 왕자, 정말 오랜만이군... 자네가 이 엘프족의 우두머린가?
캘타스 왕자: 그렇다. 적어도 이 부대만큼은. 자네가 본 것은 단순히 정찰 병력일 뿐이야. 일리단 폐하의 군대를 상대하기는 훨씬 더 어려울 것이다.
아서스 왕: 일리단? 그가 이번 침략의 배후였는가?
캘타스 왕자: 그렇다. 우리 군대는 엄청난 대군이다, 아서스. 지금 이순간에도 얼음왕관의 빙하를 향해 진군하고 있는 중이지. 네가 그토록 소중하게 생각하는 리치 왕을 구하기에는 이미 시간이 너무 늦었다.
캘타스 왕자: 이것이 쿠엘탈라스와 다른 모욕 행위에 대한 대가라고 생각해라.
(순간이동으로 사라지는 캘타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서스 왕: 으윽...

리치 왕: 서둘러라! 나의 적군이 가까이 다가오고 있다! 이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매번 쫑알대는걸 보니 아직 입은 멀쩡한 듯...)

아눕아락: 괜찮습니까, 죽음의 기사?
아서스 왕: 내 힘이 약해지고 있지만, 아직은 괜찮소.
아서스 왕: 그가 옳아! 제때에 빙하에 도착하지 못할 거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눕아락
: 아마 다른 길이 있을 것이오, 죽음의 기사. 고대의 아졸네룹 왕국의 유적이 우리 발 밑에 잠들어 있소. 비록 암흑의 시대에 망했지만 빙하로 직접 연결되는 지름길을 제공해 줄 수 있을 것이오.
(아눕아락은 아졸네룹 왕국의 왕이였다.  리치 왕의 부하가 되어 동족을 학살한 비운의 주인공 ㅠㅠ)
아서스 왕: 다른 방도가 없군요. 앞장서 주시오, 아눕아락.






아눕아락: 가까운 고개에는 용이 살고 있소. 진군하는 우리를 보호할 수 있는 보물을 이 짐승이 갖고 있다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피론: 감히 누가 나의 소굴로 들어오려 하는가? 나는 주술사 말리고스의 오랜 충복인 사피론이다! 네가 누군지 밝혀라!
(잘 보면 아직 푸른용 상태라는 것을 알 수 있음.  근데 곧 언데드로 됨 ㅇㅇ)
아서스 왕: 쓸데없는 소리 집어 치워라, 몸뚱이만 커다란 이무기야! 우리는 너를 죽이고, 네가 수세기 동안 간직하고 있는 네 물건을 가지러 왔다.
사피론: 가소로운 녀석. 그 누구도 사피론에게 도전하고 살아남을 수 없다!

(사피론을 처치하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서스 왕: 이 정도는 충분히 처리할 수 있을 거요.
(사피론을 언데드로 만들어버리는 아서스)
아눕아락: 대단하오. 하지만, 힘을 아껴야 할 거요, 죽음의 기사. 앞으로도 갈 길이 멀다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서스 왕: 뱀 인간이다! 도대체 저들은 누구란 말인가? 전에는 노스렌드에서 전혀 본 적이 없는 종족이군.


지도 한 가운데에 바쉬의 나가족이 있으니 뚫고 지나가야 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다란 빙하 장벽 옆으로 다가가면 그때마다 무너져 내린다)
아서스 왕: 엄청난 지진이군. 이 땅에 무슨 저주라도 내린건가?
강령술사: 지진 때문에 빙하 장벽이 갈라지고 새로운 물길이 열렸구나! 이 길로 가면 우리 함대에 도움이 될 것 같구만.
아서스 왕: 또 지진이야. 뭔가 조짐이 좋지 않은데.
아서스 왕: 엄청난 지진이군. 이 땅에 무슨 저주라도 내린건가?
(아서스 이 얼간아 그것때문에 리치 왕이 죽어가는 거라고...  원래부터 살아있는 상태는 아니였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갈, 거미, 용혈족 등등을 전부 처리하고 아졸네룹 입구를 밟으면 임무 완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서스 왕
: 과연 이 지하 터널을 통해 빙하에 도달할 수 있겠소?
아눕아락: 확실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오, 죽음의 기사. 잔해를 거쳐가는 것이 위험하지만, 그럴만한 가치는 충분할 것이오.
아서스 왕: 좋소. 가봅시다.









그리고 유저들을 설레게 하는 숨겨진 임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갈, 북극곰, 숲을 차례대로 뚫고 지나가면 나오는 초 거대 팽귄.  판다렌은 한물갔고, 대세는 거대 팽귄!

...이거 말고 하나 더 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맵 위쪽의 빙하를 무너뜨리면 투스카르족 마을이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팽귄을 사육하고 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중 한 마리가 바로 꼬마 티미~

... 근데 사람으로 되돌리는 방법을 모르겠음.





계속.  [워크래프트3 확장팩 스컬지 캠페인 4/6]

퍼가지 말고, 링크로 공유하세요. 자세한 건 공지에.

  1. 티미의 인생역정은 정말 ㅡㅡ;
    인간 티미에서 구울 티미로, 또다시 기계 티미에서 펭귄 티미로...
    판다렌과 더불어 무지하게 우려먹는 블리자드 놈들.
    (그렇지만 나름대로 반갑긴 하죠^^;;)

    류자키자키 2008.10.31 00:45 신고   link delete reply
  2. 스날맨하고 무그톨 둘 다 와우에서 처죽인 기억이 나는데!! ^^;;;;

    그 두놈이 여기서 나오는군요... 근데 전 왜 포세이큰인데 연합이었던 무그톨하고 스날맨을 죽여야 하는 거죠? ㅇㅅㅇ;;;;;;;;;;;;;;;

    투스카르가 리킹분노에서 구현된다는 말 들은적 있는데.... 잼있겠다 츄릅... ㅡㅠㅡ

  3. 다음 편에서 드디어 아서스 굴욕대사이자 개번역의 지존 "네, 저요?" 가 나오겠군요. ㅋㅋㅋㅋㅋㅋ

    • 으악; 나의 문학적 양심이 "네, 저요?"라고 옮겨적는것을 허락치 않습니다!
      "음, 나 말인가?" 정도로 상황봐서 바꿀지도 모름.

      link delete 2008.10.31 13:34 신고 Favicon of https://blog.jinh.kr JinH
  4. 쥐새끼만한 활쟁이라니...풋.
    그건그렇고 사피론은 푸른용일땐 별론데 언데드로 바뀌면 프로즌쓰론 최강의 유닛이죠. 체력은 웬만한 건물보다 많고 공격력은 구울같은건 한방에 보낼정도고, 거의 워크2의 데스윙수준으로 강합니다. 덤으로 프로스트노바마법까지 갖고 있으니.

    시몬 2008.11.01 02:00 신고   link delete reply
  5. 아서스의 "누구, 저요?"ㅋㅋㅋㅋㅋ
    "나를 말하는것인가?" 어떤가요.

    //박상훈
    실바나스는 언데드이긴 하지만 자신이 고결한 엘프라고 생각하고 있으니
    토사구팽이라고.. 필요없으니 버리려는듯 싶네요..

    푸른늑대 2008.11.01 11:23 신고   link delete reply

퍼가지 마세요...
링크로 공유하세요 ㅠㅠ
부탁할게요 ^_<~*

test 3-1

test 3-2

test 3-3

test 4-1

test 4-2

test 4-3

모든 글 보기
공지
방명록
Share to...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Follow & Contact

Facebook

Twitter

Mail

RSS 구독

2007-2016 © Jin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