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본격_기분이_상하차해지는_글(2).txt

이전 글: 택배 야간 상하차 후기

지난화 줄거리

사나이는 역시 기합 아니겠나 싶어서 쿨하게 집을 나섬.

나는 지갑 놓고와서 저녁 못 먹음 ㅡㅡ(병신)

'이×낀 초면에 근왜시?'

근데 어떤 개호로애미 뒤진 놈들이 절임배추 택배로 시키는거냐??????

"오늘 저녁에 또 나올 수 있냐"는 인력소 아재의 물음에 단호히 거절.

뿌듯하긴 한데 야간에 힘쓴 것 치고는 시급이 적어서 다시 가고 싶은 생각은 없음.

이하 본문

2016년 2월 3일 오후 4:00

분명 저번 글 마지막에 "뿌듯하긴 한데 야간에 힘쓴 것 치고는 시급이 적어서 다시 가고 싶은 생각은 없음..."라고 씨부리긴 했음... 그러나,

본인은 갓수 생활이 2년반에 이르렀사온데 극심한 생활고에 굶주림 등으로 고초를 겪고 있는바 한 번만 더 야간 상하차를 해보기로 함.

이번 물류센터는 송파구 장지동에 있는 서울복합물류 라는 곳이고, 나는 한진택배의 하청의 하청으로 작업하러 감. 지하철로 갈 수 있다는 점이 좋은 건지 나쁜 건지... 버스는 앉아있으면 걍 목적지까지 알아서 가주는뎁.

오후 5:30

물류센터 도착. 엄청 큼.

편의점도 있음. 택배 분류도 기계가 해줘서 분류맨도 필요 없다고 함.

출근부에 서명하고 대기함. 담당자한테 왔다고 연략했더니, "이천에서 해보셨다구요? 좀 있다 사람들 우루루 이동할 때 저쪽으로 가면 되여" 이러고 방생 당함. 혼자 외롭게 주위를 둘러보니 이천 옐로우캡택배 물류센터와 가장 다른 점이 눈에 띔. 여긴 외국인이 없음. 흠... 아무래도 이천이 더 열악한 환경이니까 외국인 노동자들이 끌어다 쓰는 거겠지?

출근부에 서명하는 사람들. 그리고 뒤로 보이는 물류센터의 웅장한 자태.

좀 있다 역시 乙(여기는 제니엘이라는 곳에 하청 줌) 간부로 보이는 아재 등장. 역시나 안전사고 유의하라는 연설하고 사라짐.

오후 6:00

작업 배정해주는데, 역시나 직원 새끼들 존나 띠겁게 말함. 씹새들 ㅡㅡ

"추가 근무 안 하고 6시에 퇴근하실 분? 지금 가세요───────" ← 존나 눈깔 부라리면서 아니꼽게 말함. 그리고 실재로는 미리 말하면 희망자들 6시에 퇴근시켜 줌(병신같은 놈들 같으니...)

또 같은 라인에 배치된 바코드맨 새끼는 乙직원도 아니고 걍 맨날 출근하는 새끼 같은데 완장이라도 찬 듯 개갈굼.

뭔가 시킬 게 있을 때 일반적인 사람: "여기 좀 도와주세요", "이것 좀 해줘요"

그 바코드 맨: "야 가만히 멍때리지 말고!!! (여기에 실재 하고싶은 말) 하란 말이야!!!!!" ← 짜증난다.

그리고 일 시작할 때 바코드맨이 사람 내려다보면서 해준 말: "이천에서 해봤다구요? 여긴 이천이랑 달라. 테트리스 알죠? 그것처럼 끝까지 쌓아야 돼────────────" ← 이렇게 말꼬리를 길게 빼면서 아니꼽다는 티를 일부러 내준다. 그리고 말로만 듣던 테트리스 드립. 겜 많이해서 좋겠다 십새야... 라고 속으로만 생각했다.

※ 이천과 동일한 근무방법이였다. 그냥 신입 기죽이기 하는 거임(진심으로 찌질해 보인다.)

작업 시작했는데 가볍고 큰 상자들이 주룰 이룸. 엥? 이거 완전 개꿀직장 아니냐? 20 kg 미만 소화물만 취급합니다 구인광고 정직함 오지구요~ 대신 기본급 오천원 까고 들어가는 부분 인정? 어인정.

몰래 찍음.(소곤)

오늘 물건 별로 없다고 하던데 내 라인은 물건 쉴새없이 밀려와서 고초를 겪음. 결국 다른 라임팀이 일 끝나고 내쪽을 거들어 줘서 겨우 끝냄. 힘든 것보다 더 짜증나는 점은 일부 직원들 인성이 ㅎㅌㅊ라는 점. 기계소리 때문에 시끄러워서 고함을 지르는 것은 이해가 된다. 근데 알바생에게 화풀이하듯 짜증을 내는 것은 이해 불가.

암튼 전반에 3대 채움.

다음날 오전 12:15

식사 시간. 작업장 나가는 길목에서 직원이 식권 나눠주는데 그걸로 구내식당 ㄱㄱ. 여기 구내식당은 대학 혹은 사무실 건물에 껴있는 구내식당 급. 직원들이 다들 흰색 조리사복에 조리모 쓰고 청결한 분위기 팍팍 내줌.

식권 발매기도 있음.

또하나 놀라운 점. 여기는 고기를 준다!

그리고 밥먹고 편의점 가서 1+1 행사 하는 초코바 사먹으며 당 보충. 좋은 구내식당에 편의점까지 복지 ㅆㅅㅌㅊ!

작업장 구석에서 추위에 떨며 휴식.

겨울 상하차의 유일한 단점. 쉴 때 춥다. 여름에 상하차 해보진 않았지만 아마 일할 때 수분 부족으로 탈진해 뒤질 수도 있을 듯... 힘 쓰는 일은 더운 때 보다 추울 때 하는 게 이득인 것. 갈증도 덜하고, 패딩입어서 어디 부딪혀도 덜 아픈 것.

오전 1:30

작업 재개. 여기는 전반이 끝나고 담당 구역을 다시 배정한다. 바코드맨에게 해방된 나는 속으로 쾌재를 불렀다.

오후는 우거운 짐들이 하나 둘 와서 업무 강도는 약간 올랐지만, 사수가 화장실 다녀오라, 담배 피고 오라 등 날 챙겨줘서 심적으로 여유롭게 작업할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든 짐은 완구류. 레고, 무슨무슨 놀이 세트 이런거. 플라스틱이라 가볍고, 거기에 상자 과대포장 ㄱㅆㅅㅌㅊ! 특히 미미 공주세트 택배로 주문하신 아버님들 ㄳ.

다음으로 좋은 건 홈쇼핑 상품. 같은 상자가 계속와서 쌓기가 좋음.

힘든 짐은... 여긴 절임배추가 안 와서 그걸 빼고, 도데체 왜 자동차 배터리를 스티로폼에 넣어서 배송시키는 거냐? 손잡이가 있는채로 보내도 시원찮을 마당에. 그리고 나는 자동차 배터리는 다 정비소 가서 바꾸는지 알았는데... (뚜벅충)

오전 ?:??

또 한 차 끝남. (극혐)

사진 오른쪽 밑에 스티로폼이 박살나있는 게 보일 것이다. 내가 부순거 아니다. 하차팀에서 부숴진 채로 실은 거임. 스티로폼이나 비닐로만 감싼 물건의 포장이 망가질 때가 있는데, 잔해를 모으고, 비닐을 덧대고, 테이프로 둘둘둘둘 둘둘둘 감아서 차에 싣는다.

암튼... 시계를 볼 여유도 없이 물량이 쏟아져서 정신이 혼미해지기 시작. 고정 출근자 말이 추가 근무 안 시키려고(돈을 더 줘야하니까) 더 빨리빨리 시키는 거 같다고 한다. 그런가보다 했다.

오전 7:15

그럼에도 불구하고 1시간 연장 작업 함. 

저 레일에서 자동분류된 짐들이 내려온다. 거의 끝날 때 쯤 여유있어서 사진 찍음.

마침내 7시 넘어서 작업 끝나고 사람들 따라가서 퇴근부에 퇴근시간 적고 밖으로 나오니 날이 밝아오기 시작. 

장지역을 향해 좀비같이 발걸음을 옮김. 집에와서 씻고 밥먹고 잠. 일어나서 통장 보니 추가 근무까지 합쳐서 8만 2천원 찍혀있음(기본급 7만). 역시나 치맥 하고 6만 2천원 벎. 물건이 가볍긴 가벼웠던 듯 자고 일어나니 허리통증 없어짐. 이천은 다음날 허리 고통 뒤짐.

뜻밖에 상하차 도장깨기 시작 각으로 두 번 일했지만, 진짜로 이제는 상하차 안 함. 낮밤 바꿔가며, 잘난 직원님들에게 욕먹어가며, 그럼에도 최저시급에 가까운 돈 받아가며, 그렇게 일하고 싶진 않음.

끝.

신고

퍼가지 말고, 링크로 공유하세요. 자세한 건 공지에.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보고갑니다 ㅋㅋ 이런일처음이라.. 흐 끝까지할수있겠죠?

    익명660 2016.08.18 17:04 신고   link delete reply
  3. 저도 어제 장지 가서 하고왔거든요 9월 9일 금 토요일 하고 새벽에 들어와서 자고
    오늘또갑니다 알바하러

    구준혁 2016.09.11 14:28 신고   link delete reply
  4. 꿀잼 ㅋㅋㅋㅋ

    익명75ㅁㅇㄴㄹ6 2016.09.15 21:27 신고   link delete reply
  5. 서울복합물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4층에 개꿀 반장있습니다 로테이션으로 계속 쉬게해주는 관세음보살같은 반장님 또뵙고싶네요

    서울복합물륰ㅋ개굿 2016.09.30 11:52 신고   link delete reply
  6. 재밋네요 이천같은곳보단 일당벌려고햇으면 차라리노가다가낫지않은가요ㅎ

    ㅋㅋ 2016.10.16 16:35 신고   link delete reply
  7. 이제 안해요 허리 망가져서 ㅠㅠㅠ
    노동부 고소 햇음 장지

    구준혁 2016.10.19 18:15 신고   link delete reply
  8. 행정 도우미로 들어갈꺼라 이제 택배 상하차 그만할꺼에요
    그럼 수고요

    구준혁 2016.11.07 16:23 신고   link delete reply
  9. 하..글 잘읽었습니다..옛날 기억이 많이드내요..친구랑같이..돈좀벌려고..추운겨울날..햇던게..
    벌써..4~5년전일이내요..ㅎㅎ 그래도 안좋은??추억일수도있지만..경험만큼 좋은거는 없으니깐..왠만한 힘든일은..
    이일을 하면서 견뎌냈으니깐..잘..이겨내고 잘하실수있을겁니다..^^

    익명525 2016.11.26 22:31 신고   link delete reply
  10. 장지역 한진택배아닌가요? 구인공고 보니까 현장에서 현금지급으로 되어있는데 통장으로 받으셨나요? 제가 고딩이라 아직 통장이없는데 ;;

    익명173 2016.12.14 01:53 신고   link delete reply
  11. 그래도 경험상 장지역 물류센터는 다른곳보다는 그나마 업무강도가 낮은거 같아요.
    특히 쿠팡 분류 및 하차는 진심 개꿀;
    장지역쪽 가실분은 왠만하면 쿠팡 가셔요.

    익명337 2016.12.16 22:56 신고   link delete reply
  12. 크게될사람이네.. 일당7만원 8만원보다 경험이 정말 값진것이죠.. 이런데 가서 일할 생각을 하다니.. 좋은직장 구해서 잘 사세요!!

    익명650 2016.12.17 04:22 신고   link delete reply
  13. 글 재밌게 잘 봤습니다 ㅎㅎ 그런데 테트리스처럼 쌓다가 아래것이 뭉게지면 어떡하죠? 언제 무거운 화물이 들어오는지도 모르는데 계속 가벼운 택배를 옆에 빼낼 수도 없고..

    소월 2016.12.22 14:35 신고   link delete reply
    • 무거운 것만 옆으로 빼놨다가 아래에 쌓는 식이였어요. 그런걸 빼면 대부분은 그냥 쌓아도 버틸 정도로 강도가 있는 상자들이였고요, 가벼운 택배같은건 손 안 닿을 정도로 쌓인곳에 던져넣는 느낌으로? 했습니다.

      link delete 2016.12.22 21:29 신고 Favicon of http://jinh.tistory.com JinH
  14. 오늘 일하고 왔는대 여기서 오래일한 짬좀 되는 용역 새끼들 말투 개띄거웠음 분노조절장애가 있는 나지만 참았음 하기사 지들이 거기서나 위대하고 관대한줄 알지 솔직히 나보다 하찮은 것들이 말투진짜 개띄겁게함 그리고 오늘 담당자가 나와 달래서 늦께 나갔는대 늦께 왔다고 쪼금 일 더하고 가라는 직원에말 어처구니가 없더라 일은 일대로 개같이 하고 인금은 개떡같이 주면서 내가 아쉬위서 여기서 일한줄아나ㅋ

    익명225 2017.03.02 08:38 신고   link delete reply
  15. 모델하우스 알바 다니고 정신없네요 ㅎㅎㅎ
    장기로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전국으로 다감

    구준혁 2017.03.13 18:41 신고   link delete reply
  16. 글이 재밌고 귀에 쏙쏙 들어오네요 너무 잘 읽었어요 근무강도도 강도지만 사람스트레스에 턱없는 페이에 역시나 여러 문제가 많네요 해볼까했던 마음이 멀리~ 멀리 사라집니다ㅎㅎ 즐거운 하루하루 보내세요

    익명144 2017.04.15 19:32 신고   link delete reply
  17. 와 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거 복정역에있는 물류센터아닌가요? 저 여기 이틀전에 갔다왔습니다 할만하더라고요

    익명794 2017.05.26 19:03 신고   link delete reply
  18. 전 그제 4시간상차 쉬지않고 하다가 토하고 나옴 탈수증상
    뒤에 존나갈굼 쓰렉이새기들

    토하고나옴 2017.06.27 11:37 신고   link delete reply
  19. 17년6월28일 CJ택배 상하차 알바를 뭣모르고 덤벼들었다가 29일 아침에 바로 쓰는 글입니다. 나름 농수산에서 식자재와 여타 다른 일들로 평소 몸굴리는 일은 자신있다고 생각하고 갔다가 지금 제 정신과 입에선 쌍욕만이 난무합니다
    올해 나이 37세이고 2-3년 정도 몸을 안썼다지만 정말 20번 가량 주저앉았습니다.
    물을 컵으로 30잔정도 마셨는데 화장실 한번도 안갔네요
    다른곳은 어떨지 모르겠으나 충북 옥천 Cj 욕나옵니다. 아놔.......
    4시 40분 대구출발 6시부터 7시까지 식사 및 등록... 반찬 개허접.........
    8시부터 작업이라는데 뭐 등록끝나고 식사다하면 바로 투입
    그 이후로 식사 및 일체 휴식시간 없었습니다
    제 경우 저혼자 40피트짜리 컨테이너 두대에 스캔하고 상차하는 일을 완전 초보인데도 불구하고 시키더군요.
    뭐 믿는 구석이 있으니 알겠다고 하고 하다가 2시간 가량 지난 후부터 몸이 퍼지기 시작해습니다. 퍼진다는거 아시죠? 힘이 쭉쭉....ㅠㅠ
    그 이후로는 악으로 깡으로 버텼습니다
    밤 8시부터 아침 8시까지 12시간 풀로 움직이고 단돈 8만원.......
    중간중간 여유나면 휴식시간 있다는 말이 있었습니다 분명....
    하지만 레일은 계속 돌아가고 차에 선적을 겨우겨우 끝낸 이후 5분도 되지않아
    바로 다음차가 들어왔습니다.
    20키로 미만 소화물이 대부분이라했지만 실상 중간중간 보리(40키로짜리)와 쌀, 책뭉치(최소 25키로이상)
    등등
    특히 인간 취급 이하로 대하는 직원의 말투와 눈빛은 상당히 기분이 상하게 합니다
    다른분들의 글도 읽어보니 많이 적혀있더군요
    컨테이너 두대? 여기 혼자서 그렇게 하시는분들 많아요 저기는 3명이서 네대를 하니까 3명이 하는거고
    당신은 혼자니까 2대로 봐주는거다 하더군요.. 왜못하냐는듯한 무시성의 눈빛...말투...
    사람손 하나가 크다는걸 아시는분들은 아실듯합니다
    스캔하려고 밀려있는 박스들로 향하는 거리만도 10미터쯤 됩니다
    실제 40피트 컨테이너 길이가 12미터입니다. 도합 22미터를 왕복했단거죠 물론 물건이 쌓이면 거리야 줄겠지만
    크게 차이 없다고 봅니다
    그렇게 이동하면 스캔해서 다시 컨테이너로 밀어넣고 쌓고 다시 스캔하러 이동하고 무한반복....
    대략 40피트에 1천개 정도 쌓인다고 듣기도했고 저도 오늘 경험했습니다. 느낌상요.
    한번 스캔하는데 보통 10-20개정도 스캔하고 밀어넣고 쌓고 스캔하고 밀어넣고 쌓고 반복하는데
    1천개면 적어도 500번은 왕복해야 된다는 결론 아닐까요?
    세명이서 스캔,상차,분류를 돌아가면서 하는것과 혼자서 스캔 상차 하는것이 어찌 같을수 있단 말입니까
    더구나 베태랑 둘에 20대초반 청년이 팀을 이루는데...
    담배는 숨어서 완전 그로기 상태로 땅바닥에 주저앉아 피우면서
    12시간 내내 헥헥헥헥헥 강아지도 아니고....숨을 헐떡였네요
    부디 하시게 되더라도 몸조심해서 하시고 전 되도록 다른 알바 추천합니다.

    익명353 2017.06.29 12:02 신고   link delete reply
  20. 신우코리아 용인 백암 가지마세요
    하루 하러 가는데 분류 열심히햇는데 옆에서 칭찬 햇는데근데
    후반에 상차 하러갓거든요 어떤 개같은 아웃소싱 팀장새기가 그러더라고요
    하루 만 하고 왓으니까 저보고 야이새기야 너 나오지마라 만약 사무실 지원하면
    넌 그때 죽는다 이런협박을하더라고요 절대 가지마세요 여기 직원들 인성 더러워서
    사무 보조 모델하우스 하는게 더 낳을꺼같네요

    구준혁 2017.07.14 13:00 신고   link delete reply
  21. 그 이천 로젠이택배상하차 사람떄린다는게 사실인가요
    소문이 자자해서 어떤아저씨들이 이야기를 해서
    진짜인지 물어봅니다

    구준혁 2017.07.14 13:00 신고   link delete reply

퍼가지 마세요...
링크로 공유하세요 ㅠㅠ
부탁할게요 ^_<~*

test 3-1

test 3-2

test 3-3

test 4-1

test 4-2

test 4-3

모든 글 보기
공지
방명록
Share to...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Follow & Contact

Facebook

Twitter

Mail

RSS 구독

2007-2016 © JinH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