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본격 기분이 상하차해지는 글.

2016년 1월 28일 오후4:45

상하차 알바 후기를 보며 '이걸 하느니 차라리 집에서 얌전히 쉬는게 돈 버는 것'이라는 생각을 하던 나지만, 취업은 안 되고 돈은 없고, 꿀알바는 지원해도 연락이 안 오고 하여 어쩔 수 없이 상하차 알바 공고 보고 문자 보냄.

문자 보내자 마자 오라고 함(이 때 출근시간 한 시간 전.) 내심 연락 안 오기를 기대했었는데... 갈까말까 잠시 고민하다가 사나이는 역시 기합 아니겠나 싶어서 쿨하게 집을 나섬.

오후 5:50

사당역 10번 출구 도착. 인원체크 하고 간단한 일정을 들은 뒤, 전세 버스에 몸을 실음.

존나 긴장 됨.

오후 7:00

한 시간동안 버스 타고 이천에 있는 옐로우캡택배 물류센터 도착.

밍기적거리며 물류센터 건물로 향함.

같이 온 선배 일꾼한테 간단한 설명 듣고, 일 시작하기 전까지 쉼. 저녁을 사들고 온 사람들도 있고 식당에서 사먹는 사람들도 있었는데, 나는 지갑 놓고와서 저녁 못 먹음 ㅡㅡ(병신)

작업 시작 전에 현장 찍어 봄.

사람들 둘러보니 조선족, 순수 중국인, 아프리카인, 인도인? 등 다국적 일꾼들이 삼삼오오 모여 잡담을 하거나 담배를 피우고 있음. 추노 생각이 마음속 깊은 곳에서 스멀스멀 올라왔지만, 이천까지 와서 돌아갈 길도 막막하니 일단 침착하게 생각하자고 스스로를 독려함.

마음을 다잡으며 물류센터 구경도 하고 화장실도 갔다옴.

오후 8:00

물류센터 일꾼을 부리는 시스템은 대략 이러하다. 일단 물류창고는 [甲 택배]의 소유인 것 같다. [甲 택배]는 [乙 인력](대기업급)에게 관리를 맡김. 그럼 [乙 인력]은 어떻게 하느냐? [丙 인력](인력사무소급)에게 하청을 줌. [丙 인력]에서는 나같은 [丁]들을 모아서 20명 정도씩 팀을 꾸려 [乙 인력]들이 관리하는 전국의 물류창고로 일꾼들을 공급하는 것이다.

암튼 준비 시간이 끝나서 작업장으로 이동. 인원점검 함.

乙인력(맨파워코리아) 부장같은 느낌의 인자하게 생긴 아재가 "다치지 말고, 물건 던지지 말아달라"고 말하는 거 들으면서 인원점검 하고 각 파트별로 인원 분배 함.

오후 8:20

여기서 乙의 실무 당담자가 작업을 배정해주는데 내가 상하차 처음이라고 하니까 몹시 띠꺼운 표정으로 여기 힘들다고 알고왔냐고 안 도망갈 수 있냐고 하길래 나는 속으로 '이×낀 초면에 근왜시?'라는 생각을 하며 얌전히 할 수 있다고 대답함.

암튼... 직원이 못미더워 하는 표정으로 내 자리를 배정해줬다. 나는 상차팀으로 갔고, 아프리카 인들은 하나도 안 보이는 것이 전부 하차팀으로 간 듯 했다.

일 시작 전 마지막 짬에 남긴 사진.

상차 작업자는 세가지로 분류할 수 있는데,

1. 분류

하차팀이 물건들 레일에 올려놓으면, 분류 당담이 자기가 맡은 지역으로 가는 짐만 자기쪽 상차 레일로 분류하는 역할이다. 편하게 돈버는 꿀 중 개꿀 작업.

2. 바코드

분류 담당이 분류한 물건들에 붙어있는 운송장에 붙어있는 바코드를 스캐너로 찍어서 물건 수량을 파악하는 꿀 작업이다.

3. 상차

레일로 실려온 물건들을 탑차에 차곡차곡 싣는 일. 속칭 까대기. 처음 가는 놈들은 높은 확률로 여기에 배정된다.

내 라인은 분류 1, 바코드 1(중국인), 상차 1 = 나. 이렇게 구성되어있었는데, 혼자서 이긴 했지만 나름 직원이 처음이라고 짐 별로 없는 라인에 꽂아준 거 같았다. 옆라인에서는 중국인 둘이서 쉴새없이 짐 쌓고있더라.

오후 10:00

아직까지 '야 오늘 운동 제대로 하네'라고 생각했다.

참된 노동으로 신성한 돈을 벌어욧!

오후 ??:??

목이 바짝바짝 타들어감. 물류센터가 존나 넓어서 물한 번 마시려면 5분 걸어가야되는데 도저히 그럴 수 있는 분위기 아님. 물병도 안 챙겨옴. 오줌도 마려움. 허리도 아픔.

다음날 오전 2:15

'시발 쉬는시간 언제 되는거야. 뒤지겠네'라는 생각을 하고있는 찰나 갑자기 레일이 멈춤. 뭐지하고 봤더니 밥먹고 하라고 함. 핸드폰 꺼내보니 2시 넘음. 최근 이렇게 여섯시간이 짧게 느껴진 적이 없었는데!

화잘실 갔다가 식당 들어가서 물을 연거푸 들이킴. 컵 더러웠는데 멀쩡한거 고르고 있을 만한 기분 아님. 걍 마심. 그리고 밥 퍼서 자리에 앉음. 맛없어보임. 먹어봄. 역시 별 맛 없음. 그나마 다행인 점은 새벽 밥은 공짜로 맥여주는 것.(사실 乙이 밥값만큼 빼고 丙에게 지불하는 부분일 테니까 엄밀히 따지면 공짜도 아님.)

밥, 두부, 김, 무, 젓갈, 국. 이거 저녁에 돈내고 사먹으면 4,000 원.

자판기에 있는 음료들은 평범한 가격이였음. 편의점보다 싸고 동네 할인마트랑 비슷한 수준이였는데 돈없어서 못 마심.(븅신ㅠㅠ)

몸이 힘드니까 오히려 추노할 생각 싹 사라지고, 오로지 일 끝내고 돈 받겠다는 생각으로 머릿속 꽉 참.

오전 3:00

밖에 추워서 식당 안에 앉아있었는데 직원이 식사 끝이라 해서 우루루 나감. 다시 일 시작.

밥먹고 다시 현장으로 가면서 찍음. 추레라 개극혐;;

전반전에 탑차 두개 채웠으니 이제 두 개만 더 하면 되겠지? 라고 생각하며 투지를 불태움... 근데 어떤 개호로애미 뒤진 놈들이 절임배추 택배로 시키는거냐??????

오전 5:00

탑차 하나를 또 채움. 아직 하나 남았다!

힘 빠져서 바코드 맨이 상차 도와줌. 일하면서 숨쉴 때 마다 입김 나오는데 추운 줄 모름.

오전 6:30

마지막 탑차 반 쯤 채우니까 짐이 거의 안 오기 시작. 혼자 바코드랑 상차 다 함. 우리 바코드 맨은 옆라인 바코드 찍으며 자기나라 동포들 돕고있고 그쪽은 원래 바코드 맨까지 셋이서 상차 중. 저 멀리에서 빨리빨리 쌓으라는 乙의 고함소리 들려옴. 괜히 쫄음.

빨간 패딩 입으신분(분류담당) 넘나 개꿀인 것. 부러움에 일하는 내내 째려 본 것.

오전 7:00

정신 차려보니 일 끝남. 30분 빨리 끝난 것 같은 데 그냥 얌전히 보내 줌. 아싸 개꿀.

일 시작할 때 받았던 새 목장갑은 넝마가 되어있고, 내 허리도 아작이 남.

가장 많이 다친 곳은 정강이... 짐 옮기다가 레일에 까여서.

퇴근 = 주간 근무자들 출근?

다들 우루루 빠져나가길래 나도 본능적으로 따라서 나감. 날이 조금씩 밝아오는 것을 느끼며 내가 타고왔던 버스 찾아서 탑승. 최종 인원체크 하며 "오늘 저녁에 또 나올 수 있냐"는 인력소 아재의 물음에 단호히 거절.

일 할 때는 '죽여줘...'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끝나니까 삶에 대한 희망으로 가슴이 매우 부품! 그리고 역시 사람은 공부를 해야한다는 것을 깨닳음. (이미 늦었지만)

오전 8:00

서울 도착. 지하철 타고 집근처 역에서 내려 좀비처럼 걸어 간 뒤 샤워하고 아침 먹고 모닝 꿀잠. 12시쯤 깨서 통장 확인해보니 칼같이 75,000원 꽂혀있음. 그날 치맥값 2만원 빼고 5만5천원 벌음.

뿌듯하긴 한데 야간에 힘쓴 것 치고는 시급이 적어서 다시 가고 싶은 생각은 없음. 끝.

다음 글: 택배 야간 상하차 후기(2)

뜻밖의 상하차 도장깨기 연재 각?

신고

퍼가지 말고, 링크로 공유하세요. 자세한 건 공지에.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처음에 얼마만큼하라고 정해주나요?

    asdf 2016.04.26 23:28 신고   link delete reply
    • 시간을 알려줘요. 아침 몇시까지 해야하고, 못 끝내면 추가근무까지 해야한다는 식으로요.

      link delete 2016.04.27 00:00 신고 Favicon of http://jinh.tistory.com JinH
  3. 장갑이 엄청깨끗하네여
    저 가산한진에서 일했는데
    장갑이 걸레짝으로도 못쓸만큼 더러워지고 너덜너덜해지고
    빵꾸나고 막 축축해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가산한진답없음 2016.04.29 11:00 신고   link delete reply
  4. 후기만 보고 있는데 경험해 보고 싶은 욕구가 불끈 솟아오름

    익명706 2016.05.13 15:12 신고   link delete reply
  5. 존나 웃기넼ㅋㅋ

    zzzzz 2016.05.24 09:03 신고   link delete reply
  6. 개새들집단~ 용역회사만배불리는곳입니다 일곱시간풀하고도쉬는시간 오분도안줌 후반시간일해도 역시 쉬는시간없음 아에 노가다가 더인간적인거같네요 ㅠㅠ

    익명886 2016.05.25 00:05 신고   link delete reply
  7. 나도 저기 장지역에서 햇는데 욕겁나먹음
    거히키들 눈치겁나봄

    익명552 2016.07.10 08:45 신고   link delete reply
  8. 비밀댓글입니다

    2016.07.10 17:13   link delete reply
    • 띠용! 정말 고생하셨네요. 이 때를 기억하면서 뭐든 해나가시면 금새 좋은 날이 오실 듯!

      link delete 2016.07.10 22:55 신고 Favicon of http://jinh.tistory.com JinH
  9. 안 옥천이 진정 헬이라 생각됨

    익명522 2016.08.07 21:35 신고   link delete reply
  10. 와 셤끝나고 할 거 없어서 정보 찾고 있었는데 절대 하면 안 되겠네ㄷㄷ

    익명50 2016.08.10 01:13 신고   link delete reply
  11. 택배상하차 알바 우와. 하루하고 안나갔습니다. 엄청빡셉니다. 엄청 부려먹구요. 거기서 왜 부려먹냐고 제가 화내서 결국 경찰공무원 불러서 심야에 경찰차까지 택배현장에 출동해서 저랑 가해자 경찰서 합의보러갔습니다.

    黃泰傑 2016.11.12 12:38 신고   link delete reply
    • 뭐죠 이거 시트콤 시나리오인가욧 ㅋㅋㅋㅋㅋ 개욱김 ㅋㅋㅋㅋ

      link delete 2016.11.12 19:27 신고 Favicon of http://jinh.tistory.com JinH
  12. 내가 볼땐 정치인 대통령 친미친일파 대통령 박근혜 그리고 북한 독재자 김정은 일본총리 아베신조보다 이 택배상하차 부려먹는 사람들이 훨씬 나쁜놈들인듯합니다.
    개인적으로 볼땐 직접적으로 내게 득보다 실을 많이 준사람들이죠. 9시간넘게 필요이상으로 심하게 부려먹고 돈은 고작 8만원.

    黃泰傑 2016.11.12 12:42 신고   link delete reply
  13. 요즘 7.5나 주는군요. 07~08년도에 여기서 1년반일했는데 당시엔 5.5줬습니다. 한달하면 15키로 몸무게 빠지고 팔꿈치 아작나지요. 지금도 팔꿈치가 좋지않아요. 근데 분류가 절대 쉽지않습니다. 눈 돌아가고 멀미나요. 오래하다보면 상차가 제일 편해요. 저는 당시 혼자서 십바리 4~5대씩 상차했습니다. 지금 하라면 두번 다시 못할짓입니다.

    상차의신 2016.11.22 22:35 신고   link delete reply
  14. 택배알바 ㅇㅋ 그래도 대전 신탄진 ㅇㅇ통운 그래도
    쫌 편한편이라 생각해요 옥천으로 처음 갔을때 어린동생
    들앞에서 욕엄청먹고 반찬도 부실하고 에휴 ~
    쉬는시간도 없고 화장실가려고 하면 같이 일하는 아버지
    뻘 되는분들 에게 말하고 다녀와야하고 눈치 엄청 보게되더라고요 상차하차 힘들지만 재미있었음
    스캔작업 기계가 오래댔는지 안찍히고 짜증만 ;;;
    분류작업 지역별로 번호만 옆으로 이동 시키면 대는대
    깜빡하고 그냥 뒤로보내면 날리나고 ㅋㅋ 일은일대로
    힘들고 페이는 너무 적고 --
    중간에 너무 힘들어서 도망가는 사람들도 종종 보곤합니다

    택배~ 2016.11.26 15:20 신고   link delete reply
  15. 7만 5천원이면 시급 6300원쯤 되는거 아닌가요?
    그럴거면 그냥 야간 편의점 알바 하는게 좋은거 아닌가
    솔까 택배상하차는 돈 그날로 받고 자기 마음대로 가고 싶으면 가는거 빼고는
    좋은거 하나도 없네요

    익명178 2016.12.14 16:17 신고   link delete reply
  16. 하 진짜 상하차는 사람이 할짓이 아닌것같음ㅠㅠ 오늘 첨했는데 온몸이 쑤시고 12시간 했는데 쉬는시간을 않주드라ㅅㅂ 여자는 바코드찍고 남자랑 5000원 밖에 차이 않나고 하..... 여러분 딴거하세요

    ㄹㅇ 2016.12.17 01:37 신고   link delete reply
  17. 솔직히 저렇게 힘들게 시키면 일당 13 만원은 주자 진짜 ㅋㅋㅋ 밥도 사먹어야 되는거 같더만 ㄷㄷ

    7만5천원 준다길래 뭔가 싶엇는데 일당이엿네 ㅁㅊ 섹기들 진짜 ㅋㅋㅋㅋㅋ 적당히 부려먹여야지

  18. 도둑놈이 따로 없네 요즘 노가다 신호만 보는것도 기본이 12만인데 ㅅㅂ

    노동강도는 곰방조적급인데 그건13이상 이래도 주지 이거 완전 날강도 ㅅㅋ들 이네

    익명446 2017.01.31 13:13 신고   link delete reply
  19. ㅋㅋㅋㅋㅋㅋㅋ 존나 비장하게도써놧네
    고난이도 미션수행 수고하셧습니다 ㅋㅋㅋㅋ

    ㅋㅋㅋㅋ 2017.04.03 16:14 신고   link delete reply
  20. 창성 대한통운 이 가 시팔 가새끼들아 최소한 사람대접은 해야지 시벌년이 욕존나 찍찍거려 개 시발 막장인생 새끼들이 야이시발새끼들아 덕분에 공부 더 열심히해서 니네 처럼 안살아야겠다

    대전대한통운 2017.05.11 04:23 신고   link delete reply
  21. 창성 ㅇㅁ없음ㅋㅋ 돈도 조금씩 삥땅쳐서줌

    ㅇㅈ 2017.05.11 15:06 신고   link delete reply

퍼가지 마세요...
링크로 공유하세요 ㅠㅠ
부탁할게요 ^_<~*

test 3-1

test 3-2

test 3-3

test 4-1

test 4-2

test 4-3

모든 글 보기
공지
방명록
Share to...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Follow & Contact

Facebook

Twitter

Mail

RSS 구독

2007-2016 © JinH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