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사건 개요
  1. 다나와에 추첨 이벤트 열림.  당첨자에게는 고가의 신형 전자기기 증정.
  2. 약 2주간의 모집 기간동안 총 100여명이 응모.
  3. 응모 방법은 "사용기 작성 계획을 올릴 것." 그러므로 100여명이 각자 구상한 계획은 상당한 양의 텍스트로 예상.
  4. 당첨자 발표일은 응모 마지막날 다음날인 6월 8일.  실제로는 오전 11시 경 당첨자 발표함.
  5. 분명히 모든 글들을 읽고 검토하기에는 상당히 부족한 시간.
  6. 응모 기간 중에 틈틈히 응모글을 확인한 건 아닐까?  하지만, 당첨자 3명 모두 응모 마지막 날에 응모했던 사람들.
  7. 당첨자 발표는 응모글 없이 아이디와 닉네임 표기로 끝. 그리고 관리자 외에는 다른 사람의 응모글을 볼 수 없다.
  8. 고가의 상품 + 불투명한 선정 과정 = 당첨 이벤트 조작 가능성 99%
  9. 신상털기 결과 당첨자 중 두 명은 다나와 직원.
  10. 다나와는 조작 사실 인정 후 사과문 공지 띄움.

다나와에서 올린 이벤트 총 100여명 응모함.


당첨자는 닉네임과 아이디 발표로 끝.


모두 마지막 날에 신청한 유저들이 당첨되었다.


냄새가 나요 냄새가



아이디 일치 / 이메일 주소와 이름 일치


정체는 다나와 직원



정체는 역시 다나와 직원




세 명 중 두 명은 다나와의 직원임이 들통났고 1g의 양심은 남았는지 당첨자 한 명은 다나와와 관계없는 유저를 뽑아줬다.

상황이 악화되자 직원으로 밝혀진 사람들은 싸이월드와 다나와 탈퇴하고, 다나와에서는 사과문을 공지한다.




공지를 올렸어도 다나와가 계속 까이는 건 변함이 없었다.  다나와의 유저들은 단순히 '한 이벤트에서 두 명의 직원이 상품을 나눠 가져갔을 뿐이다.'라고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이런 사건을 미연에 방지 하지 못한 것은 더 많은 사람이 관계되어 있다고 보고, 또 다른 이벤트들과 더 나아가 다나와 전체의 신뢰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는 유저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끝.

신고

퍼가지 말고, 링크로 공유하세요. 자세한 건 공지에.

  1. 기본이 잘못된 듯~~
    이벤트할 때 해당 관계자는 이벤트에서 제외되는게 이벤트의 정석입니다.
    즉 어느 회사에서 이벤트하면 그 회사관련자는 제외시키고 선정하죠.
    다나와도 이제 돈독이 올랐나~~
    카폐나 동호회도 이벤트할 때 운영진는 제외시키는데~~

    - 월정 -

  2. 저거. 저도 응모한거군요;;;
    다나와 직원이 흘러덩 가져가다니 ㅡㅡ.;;

  3. 이번에 제대로 반성하는 기회가 되면 좋겠네요..
    다음번부터는 지켜보는 눈이 많아질테니까요;;;

  4. 우선 다나와 운영자들이 빠른대처를 한점은 어느정도 좋아보입니다. 앞으로 이런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hotmins 2011.06.20 00:25 신고   link delete reply

퍼가지 마세요...
링크로 공유하세요 ㅠㅠ
부탁할게요 ^_<~*

test 3-1

test 3-2

test 3-3

test 4-1

test 4-2

test 4-3

모든 글 보기
공지
방명록
Share to...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Follow & Contact

Facebook

Twitter

Mail

RSS 구독

2007-2016 © JinH

티스토리 툴바